본문 바로가기

  1. no image

    [긴급성명] 부산 HIV감염된 20대 여성 성매매 사건에 대한 긴급 성명 “문제는 공포를 재생산하는 언론보도…

    [긴 급 성 명] 부산 HIV감염된 20대 여성 성매매 사건에 대한 긴급 성명 “문제는 공포를 재생산하는 언론보도와 여성 감염인에 대한 인식, 정책의 부재다” 에이즈쇼크가 한국 사회를 뒤흔들고 있다. 10월19일 HIV에 감염된 20대 여성이 부산에서 십여 명의 남성과 성매매를 한 혐의로 구속되었다는 사실이 부산일보를 통해 보도되었다. 감염인의 인권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언론사들의 자극적인 보도행태가 계속 이어지면서 에이즈가 포털 사이트 실검 1위라는 불명예를 안게 되었다. ‘에이즈에 감염된 여중…
    Category입장/연명 By공감관리자Views883 2017-10-20
    Read More
  2. no image

    [논평] [유명연예인 박00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 성폭력피해자에 대한 무고죄 남발에 경종을 울린 판결을…

    수 신 각 언론사 법조․여성․사회 담당 발 신 유명연예인 박00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 사무국: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대표(010-4242-1369) / kasvrc@hanmail.net) 제 목 유명연예인 박OO 성폭력 2차 고소인의 무고 및 명예훼손죄에 대한 1심 무죄판결에 대한 환영논평 날 짜 2017. 7. 5 (2쪽)   보 도 자 료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무고죄 남발에 경종을 울린 판결을 환영한다! - 유명연예…
    Category입장/연명 By공감관리자Views313 2017-07-05
    Read More
  3. no image

    [연명] 창원시 HIV감염 여성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라!

    [성명서] 창원시 HIV감염 여성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라! 최근 한 여성의 인권이 심각하게 침해당했다. 경남신문은 “창원 20대 여성 HIV감염 확인, 최근까지 성매매 추정....소재 파악 중, 감염확산 방지 등 지역보건 ‘비상’”이란 제목의 기사를 지면과 인터넷에 게재하였다. 경남신문은 뒤늦게 인터넷 기사를 블라인드 처리하였지만 이미 여러 인터넷 매체에서 여과 없이 퍼 나른 뒤였다. 하루 만에 댓글이 4천개가 넘게 달리는 등 5월 마지막 주는 에이즈에 대한 공포, 성매매여성과 HIV감염인에 대…
    Category입장/연명 By공감관리자Views361 2017-06-14
    Read More
  4. no image

    [연명] 국가인권위원회는 성희롱 면죄부 기관인가?

    국가인권위원회는 성희롱 면죄부 기관인가?- 상당기간 상습적으로 반복된 성희롱 사건 진정에 “증거없다”며 기각하고 유명무실한 “의견표명” 결정- 인권 감수성 없는 법조인 출신 인권위원들 규탄한다! 국가인권위원회 차별시정위원회(위원장 최혜리 상임위원, 한위수 비상임위원, 이은경 비상임위원)가 지난해 12월 강원테크노파크 직원들이 제기한 성희롱 사건 진정에 대해 4월 17일 회식문화를 개선하라는 의견표명과 함께 각하와 기각 결정을 하고 5월 18일 진정인에게 결정문을 제공한 사실이 알려졌다.  강원테크…
    Category입장/연명 By공감관리자Views367 2017-05-30
    Read More
  5. no image

    [연명] 인권위 권고 수용률 높이겠다는 새 정부의 국정운영을 기대하며

    인권위 권고 수용률 높이겠다는 새 정부의 국정운영을 기대하며- 차별금지법 제정과 인권위원 인선절차 마련을 위해 노력해야 오늘(5/25)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국가의 인권 침해 잘못을 적극 바로잡고 인권이 실현되는 국정운영을 하겠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있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각 기관의 인권위 권고 수용률을 높일 것을 지시했다고 브리핑했다. 이번 발표는 국가에 의한 인권침해를 최소화하고 인권정책을 수립하는데 중요한 방향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환영한다. 진주의료원 폐쇄, 세월호 참사, 고 …
    Category입장/연명 By공감관리자Views333 2017-05-30
    Read More
  6. no image

    [논평] “장애인 성폭력 피해자의 법적권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보장되어야 한다."

    보도자료   장애여성인권운동단체 장애여성공감 부설 장애여성성폭력상담소 전화_02-3013-1399/팩스_02-6008-2384 /메일_was1399@hanmail.net/홈페이지_wde.or.kr 수신 언론사 사회부 담당 배포일자 2017년 4월 28일(금) 담당 민들레(02-3013-1399) 페이지 총 2매 “장애인 성폭력 피해자의 법적권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보장되어야 한다.“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가 동시에 다른 사…
    Category입장/연명 By공감관리자Views797 2017-05-08
    Read More


  • 주소 : 서울시 강동구 올림픽로 664 대우베네시티 상가 411호 우) 05328
    장애여성공감 대표 : 배복주
  • 전화  02-441-2384 팩스  02-441-2328 이메일  wdc214@gmail.com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701-978757 사)장애여성공감
Top